TOTAL : 197, PAGE : 1 / 14, CONNECT : 0
  
    관리자  
  
   케이-창업기업(K-스타트업), 프랑스 창업생태계와 연결

- 한국 대표단, 프랑스 ‘비바테크놀로지 2023’ 주최 측과 소통의 자리 가져
- ‘케이-창업기업(K-스타트업) 통합관’ 참여 창업기업(스타트업)과 현지 벤처투자사(벤처캐피털) 간 만남의 장도 열림
중소벤처기업부(장관 이영)는 (현지시간)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‘비바테크놀로지 2023’(이하 ‘비바텍’)에서 한국 창업기업(스타트업)들과 함께 비바텍 주최측 및 현지 벤처투자사(벤처캐피털)과 교류·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.
먼저 이날, 비바텍이 ‘올해의 국가’로 선정한 한국 대표단을 위해 마련한 오찬 간담회인 ‘케이-런치(K-lunch)’가 열렸다.
비바텍 주최 측에서는 ‘모리스 레비’, ‘피에르 루엣’ 공동의장과 BNP PARIBAS, LVMH, ORANGE 등 협력사(파트너사)의 주요인사 25명이 참석했고, 한국 측에서는 이영 장관을 비롯해 창업진흥원,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창업기업(스타트업) 유관기관장과 한국기업 현지법인 대표 등 25명이 각각 참여했다.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한국과 프랑스 창업기업(스타트업) 생태계 구성원들이 서로 연결되어 함께 성장하고, 케이-창업기업(K-스타트업)이 유럽을 발판으로 세계시장에 도전할 수 있도록 협력 강화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.
한국 창업기업(스타트업)들의 세계(글로벌) 투자유치를 위한 연계망(네트워킹) 프로그램인 ‘코리안 나이트(Korean Night)’도 열렸다. 프랑스의 세계적(글로벌) 벤처투자사인 ‘코렐리아캐피탈’ 주최로, 비바텍 ‘케이-창업기업(K-스타트업) 통합관’에 참여한 45개 한국 창업기업(스타트업)을 유럽 현지 벤처투자자들에게 소개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.
이 자리에서 이영 장관은 한국 창업기업(스타트업)들의 혁신과 도전정신, 가능성을 믿고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하면서, “유럽의 ‘창업중심지(허브)’ 파리를 시작으로 한국과 유럽 창업기업(스타트업) 생태계가 강하게 연결되길 희망한다”고 밝혔다.

hit : 1366   comment :   

공정한 거래문화의 시작, 납품대금 연동제 시행

관리자  

산업안전보건법 시행(22.08.18)관련 종업원수에 따른 안전관리자 선임

관리자  

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 / skin by jingaso